Warning: "continue" targeting switch is equivalent to "break". Did you mean to use "continue 2"? in /kunden/483505_50739/webseiten/motorshows/geneva-2016/wp-content/plugins/qtranslate-x/qtranslate_frontend.php on line 507
포르쉐, 2016 제네바 모터쇼 참가
포르쉐, 2016 제네바 모터쇼 참가

코너링에 최적화된 모델: 911 R 및 718 박스터 세계 최초 공개

코너링 예술품의 세계무대 데뷔. 포르쉐가 911 R과 718 박스터를 2016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한다. 각 모델은 최고 수준의 수평 역학 기술을 각자의 방식으로 해석한다. 911 R은 368kw(500hp) 자연흡기 엔진을 후면에 탑재한 순수 드라이빙 머신으로, 718 박스터는 개선된 섀시와 터보차지4기통 미드엔진을 탑재한 로드스터로 그 모습을 드러낸다. 718 박스터는 배기량 2리터, 출력 220 kw(300hp)이고, 718 박스터S는 배기량 2.5리터, 출력 257kw(350hp)이다. 제네바에서 911 R을 선보임으로써 포르쉐는 한 해 동안 유럽에서 열리는 자동차 행사 중 처음으로 열리는 전통적 오프닝에 최고 성능의 스포츠카를 무대에 올린다. 그 전에도 포르쉐는 911 GT3, 918 스파이더, 919 하이브리드를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바 있다. 이를 통해 포르쉐는 레이싱과 모터스포츠의 세계로 질주하는 스포츠카에 대한 지치지 않는 열정을 재확인시켜준다.

레이싱카의 DNA를 품다: 911 R

포르쉐에서 R은 레이싱을 의미한다. 따라서 911 R의 외관에서는 엔진 출력 368kw(500hp), 현존하는 911모델 중 가장 가벼운 무게인 1,370kg에 불과한 경량 디자인의 조화에서 비롯된 일관된 스포티함을 느낄 수 있다. 이를 가능케 하는 것은 다양한 부품에 사용된 카본 소재와 마그네슘 지붕, 그리고 경량화된 기기를 통해 구현되는 경량 디자인이다. 모터스포츠에서 비롯된 엔진은 전용 6단 수동변속기와 결합하여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서 추진력을 뿜어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 장벽을 돌파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3.8초에 불과하고, 최고 속도는 323km/h에 달한다. 주행 역학 측면에서는, 911 모델에 지원되는 최고 수준의 기술인 리어 액슬 스티어링, 리어 차동 잠금장치 및 PCCB 세라믹 브레이크가 탑재됐다. 911 R은 외관상으로는 그 특징을 짐작하기가 다소 어렵다. 911 GT3와 유사한 후면 바디와 코 부분의 생김새, 그리고 독특한 컬러 스타일링 등 세부적인 특징들이 이 고성능 스포츠카가 911 카레라와는 확실한 차별성을 부여한다. 오직 991 모델들만이 도로 위를 오를 수 있어 911 R 제품 라인업은 제한적이라고 할 수 있다.

터보 심장을 품은 미드 엔진 스포츠카: 718 박스터

포르쉐는 718 박스터를 통해 전설적인 미드엔진 스포츠카인 포르쉐 718의 콘셉트를 의도적으로 재현한다. 경량 구조에 강력한 4기통 수평대향 엔진과 정교한 섀시를 장착한 포르쉐 718은 1950~1960년대에 무수히 많은 자동차 경주를 휩쓸었던 모델이다. 그리고 오늘날 그 4기통 엔진에 수랭식 터보차지 기술이 더해졌다. 718 박스터에 탑재된 배기량 2리터의 새로운 엔진은 220kw(300 hp)의 출력을 뿜어낸다. 2.5리터 4기통 엔진을 탑재한 718 박스터S는 가변 터빈 구조의 터보차저를 통해 출력을 257 kw(350 hp)까지 끌어 올린다. 이는 기존 모델 대비 각각 26kw(35hp)씩 출력이 향상된 것이다. 엔진 설계가 기초부터 바뀌면서 효율성도 크게 좋아졌다. 모델과 사양에 따라 기존 모델 대비 최대 13%까지 연료 소비가 줄어든 것이 인상적이다. 완전히 새로워진 섀시 튜닝과 향상된 제동력, 감성을 자극하는 사운드는 강력해진 파워를 주행의 즐거움으로 전환해준다. 새로운 모델들의 디자인이 전반적으로 개선되면서, 트렁크 덮개, 윈드스크린, 컨버터블 탑을 제외한 모든 부분의 디자인이 수정됐다.

스위스 시장: 2015년 판매 신기록 달성

스위스는 전통적으로 포르쉐가 강세인 나라로, 2015년에 차량 인도 대수 3,822대, 전년 대비 판매량 33% 증가를 달성하며 또 한 번의 신기록을 수립했다. 신규 등록 차량 대수 1,656대를 기록한 마칸이 부동의 베스트셀링카 지위를 지켰다.

스위스 소비자들은 주로 사륜 구동 차량을 선호한다. 이는 911 판매 실적에도 반영됐다. 스포츠카의 고전인 911이 941대 판매되었으며, 이 중 911 카레라4 GTS 쿠페 및 카브리올레에 대한 수요가 2015년에 특히 높았다. 카이엔도 774대가 판매되면서 안정적인 수요를 증명했다. 판매된 카이엔 다섯 대 중 한 대가 하이브리드 모델일 정도로, 이 세그먼트는 스위스 소비자들이 새로운 기술에 거부감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